여백
HOME 사회
문재인 전 대통령 "다함께 행복한 추석 소원…잠시 무거운 짐 내려놓길"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2.09.09 18:05
  • 댓글 0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은 9일 자신의 SNS에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고 모처럼 사랑하는 가족과 웃음꽃 가득하길 바란다. 더불어 사는 세상, 다함께 행복한 추석을 소원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청명한 하늘 선선한 바람, 완연한 가을"이라면서도 "끝을 모르는 코로나와 민생 경제의 어려움에 태풍 힌남노까지, 힘겨운 분들이 많다"라고 우려했다.

문 전 대통령은 "어려운 세월을 보내며 한가위 명절을 맞는다"며 "잠시 무거운 짐 내려놓고 위로 받고 힘을 얻는 시간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추석#대통령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