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쥴리 의혹 제기' 경찰, 열린공감TV 압수수색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2.08.25 13:37
  • 댓글 0
서초경찰서 전경.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해 쥴리 의혹 및 동거설 등을 보도한 열린공감TV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오전부터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열린공감TV 사무실과 정천수 전 열린공감TV 대표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현재 서초경찰서는 열린공감TV에 대한 다수의 고발건을 수사 중이다.

국민의힘 법률지원단, 당시 윤석열 후보 선거 캠프 법률팀은 지난 대선 기간에 김 여사와 관련한 '쥴리 의혹' 등을 보도한 열린공감TV를 상대로 공직선거법 위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여러 차례 고발장을 제출했다.

당시 열린공감TV는 김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하는 걸 봤다는 목격자를 인터뷰하고 김 여사와 동거설이 일었던 모 검사의 어머니를 취재하는 등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열린공감TV 측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영장 내용을 보면 대부분 대선 기간 중 윤석열-김건희 관련 보도에 대한 수사"라며 "명백한 언론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쥴리#경찰#열린공감TV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