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서울 광진구서 사위 살해한 중국 국적 50대 경북 칠곡서 검거경찰 "서울 호송 중..조사 후 신병처리 결정"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2.08.22 11:46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서울서 30대 사위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중국 국적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22일 오전 9시10분쯤 광진구 자양동 자택에서 중국 국적의 30대 사위를 살해한 용의자로 같은 중국 국적의 50대 남성 A씨를 경북 칠곡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 1시쯤 자양동 자택을 찾아온 사위 B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남편과 통화하던 중 다투는 소리가 났는데 이후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B씨 아내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중국 국적인 B씨의 아내는 현재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술을 마시다 다툰 끝에 이번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를 서울로 호송 중"이라며 "용의자 조사 후 입건 등 신병 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광진구#사위#중국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