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검찰총장후보추천위,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후보 추천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2.08.17 09:31
  • 댓글 0
검찰청 전경. [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로 여환섭(사법연수원 24기) 법무연수원장, 김후곤(25기) 서울고검장, 이두봉(25기) 대전고검장, 이원석(27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추천됐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16일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후보 4명을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한 장관은 이르면 17일 이들 중 1명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추천위는 공정과 정의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수호하며, 정의와 상식에 맞게 법을 집행할 후보자를 정했다고 밝혔다.

여환섭(54) 법무연수원장은 경북 김천 출신으로 검찰 내에서도 인정하는 특수수사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옛 대검 중앙수사부 중수2과장·중수1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지내면서 권력형·기업 비리 사건 수사에 참여했다. 대검 대변인,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대구지검장, 광주지검장, 대전고검장 등을 역임했다.

김후곤(57) 서울고검장은 경남 남해 출신으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대검 대변인, 법무부 기조실장, 대구지검장 등을 지냈다. 올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국면에서 검찰 내 반대 여론을 대변했다.

이두봉(58) 대전고검장은 강원 양양 출신으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첨단범죄수사과장,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 대검 부패범죄특별수사단장, 서울중앙지검 4차장·1차장, 인천지검장 등을 역임했다.

이원석(53) 대검 차장검사는 전남 보성 출신으로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윤석열 사단의 브레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을 거쳐 현재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검찰총장#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