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이용수 할머니 "윤 대통령, 역사·위안부 문제엔 한마디도 없으신가"광복절 경축사 언급하며 "日에 비위 맞추는 것이 더 중요한가"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2.08.15 20:05
  • 댓글 0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로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사진=포커스데일리DB]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이용수 할머니가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제 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두고 "해결되지 않은 역사 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말씀은 한마디도 없으신가"라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15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추진위원회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할머니는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 할머니는 "일본이 아무리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의 명예를 짓밟더라도 일본의 비위를 맞추는 것이 더 중요한가"라며 "그것이 자유와 인권, 법치를 존중하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또 "일본의 반성과 사죄가 먼저"라며 "이 세대가 다시 한번 못난 조상이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윤 대통령에게 유엔 고문방지위원회에 위안부 문제를 회부해달라고 요청하며 "그것이 오늘 말씀하신 자유,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라고 주장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수할머니#광복절#윤석열대통령#위안부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