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교육박물관, 1930년대 '남학생 일기' 번역본 발간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2.08.12 09:32
  • 댓글 0
1930년대 남학생 일기 번역본.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 대구 남학교 풍경을 담은 '남학생 일기' 번역본이 나왔다.

대구교육박물관은 광복절을 맞아 1930년대 대구공립고등보통학교(현 경북고) 재학생 안장호 군이 일본어로 쓴 일기장을 번역해 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일기장 원본은 대구근대역사관이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대구교육박물관이 2018년 개관 당시 출간한 '여학생 일기'와 짝을 이룬다.

당시 남자 고등보통학교 학제는 5년제로 1932년에 입학해 1937년에 졸업한 안군은 1, 2, 4, 5학년의 학교생활을 일기장에 기록했다.

번역본은 총 6권의 일기 중 일제강점기 학교 풍경, 교육 상황, 생활상을 잘 보여주는 내용을 발췌해 학년별로 구성했다.

일기 외에도 책 곳곳에는 1930년대 한국사, 대구 상황, 교육제도 등에 대한 설명을 함께 실었고 일기에 등장하는 장소나 행사에 대한 주석, 당시 신문 등 각종 시각 자료를 첨부했다.

일기의 주인공 안장호 군의 생활과 시대 배경이 되는 일제강점기의 한국사, 대구의 상황, 교육제도 등에 대한 설명이 함께 실렸다.

여학생 일기가 황국 신민화 교육에 순응했던 여학생의 모습을 보여줬다면 남학생 일기에는 그에 대한 주인공의 비판적인 입장도 담겼다.

'나는 생각했다. 생명이 중요한가, 칙어(勅語)나 교기(校旗)가 중요한가'라고 쓴 대목에서 안군은 인간의 생명보다 칙어와 교기를 중시하는 가르침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입학식 풍경, 교장 훈화에 대한 반감, 교련 훈련에 진저리치는 모습 등을 비롯해 대구역 앞 12차선 도로 개통, 미나카이백화점 개점, 대구비행장 개장 등 당시 대구 풍경도 담고 있다.

김정학 관장은 "남학생 일기를 통해 지역민들에게 또 하나의 일제강점기 대구 기록을 보여 줄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남학생 일기 번역본은 이달 중순부터 대구교육박물관 방문객에게 무료로 배부한다.

자세한 내용은 교육박물관 교육학예부(☎ 053-231-1753)로 문의하면 된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교육박물관#남학생일기#대구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