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서울시, '청소년 엄마아빠'에 자녀 1인당 월 20만원 양육비 지원청소년부모 자녀양육과 학업·취업 병행해 복합적 어려움…연말까지 시범사업, 부모 모두 만 24세 이하,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 가구 대상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2.08.12 09:18
  • 댓글 0
서울시청 전경.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서울시가 청소년 엄마아빠를 위해 자녀 1인당 월 20만 원의 ‘아동양육비’를 지원한다.

11일 서울시 따르면 부모 모두 청소년복지지원법에 따른 청소년인 만 24세 이하이고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3인 가구, 월 소득 251만 6000원)인 가구이면 지원받을 수 있다. 12월까지 자녀 1인당 월 20만 원씩 받는다. 청소년한부모 아동양육 및 자립지원을 받는 가구는 제외된다.

청소년부모는 이른 나이에 아이를 키우면서 학업, 취업준비, 아르바이트 등을 동시에 해야 하는 복합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부모 청소년은 한부모가족지원법 등에 따른 지원을 받았지만, 청소년 부모로만 이뤄진 가정은 별다른 지원이 없어 어려움이 있었다. 현재 서울에 거주하는 청소년부모는 132가구로 추정된다.

서울시는 연말까지 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 지원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의 시범사업으로, 국비와 시비 5대 5 매칭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그동안 정책 사각지대에 있던 청소년부모 지원을 위해 현재 종로·동대문 등 10개 ‘자치구 가족센터’에서 청소년부모 학습정서 지원, 생활도움 지원, 심리상담 및 전문 상담기관 연계, 법률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10개 자치구 가족센터는 종로, 동대문, 도봉, 은평, 서대문, 구로, 금천, 영등포, 관악, 서초 등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자녀양육과 학업ㆍ취업을 병행하고 있는 청소년 부모들에게 아동양육비 지원은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며 “조례 제정을 통해 기반을 마련한 만큼, 아동양육비 지원을 시작으로 앞으로 더욱 체계적이고 촘촘한 지원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청소년#양육비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