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포커스기획] 물가 상승의 압박, 조선시대 양반도 예외는 없었다밥상 물가 걱정에 한숨 쉬었던 선조들, 조선 시대 국왕도 잡기 어려운 ‘소비자 물가’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2.08.03 09:10
  • 댓글 0
시장에서 장사하는 양반들. [출처=한국국학진흥원 스토리테마파크]
'청대일기 1' 표지(청대 권상일 지음, 신상목 옮김, 한국국학진흥원, 2015)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한국국학진흥원은 조선시대에 보였던 물가상승 기록을 바탕으로 “그건 얼마였을까?”라는 스토리테마파크 웹진 담談 8월호를 발행했다. 선조들이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이후 가파르게 올라가는 물가에 탄식하는 모습, 하루하루 식량을 걱정하면서도 어머니를 위한 특별한 밥상을 마련하는 모습 등 조선 시대 ‘소비자 물가’를 소개한다.

조선의 선비, 시장을 기록하다

<17세기 어느 선비의 경험, 그건 얼마였을까?>에서는 조극선(趙克善, 1595∼1658)이 쓴 일기를 중심으로 17세기 조선의 물가와 당대 경제 활동의 특징을 담았다. 조극선이 살던 시대는 화폐보다는 선물을 통한 생필품 조달이 이루어진 시기로 조극선이 초립을 팔아 감 10첩을 사고 면포나 신발을 팔아서 보리를 마련하는 등 당시의 화폐 경제를 짐작할 수 있다. 한편 조극선은 한양에서 화폐의 가치를 처음으로 접한다. 화폐로 녹봉을 받고, 쌀을 기준으로 한 시장 경제를 경험한 것이다. 점차 시간이 지나 18세기에는 화폐 유통과 시장의 발달로 경제활동의 일대 변화를 맞는다. 이러한 변화상은 경상도 상주 일대에 세거했던 권상일(權相一, 1679∼1759)의 『청대일기』와 전라도 흥덕의 황윤석(黃胤錫, 1729∼1791)의 일기에서 확인된다. 그들의 일기에는 주변의 소소한 물건의 가격은 말할 것도 없이 상경 길에 주막 사용한 금액을 일기에 꼼꼼히 적고 있어 전면적인 동전 중심의 가격 결정과 경제생활이 자리 잡은 것을 볼 수 있다.

'쇄미록'에 보이는 아버지의 물가 걱정

<밥상 물가>에서는 1595년 3월 24일 오희문(吳希文, 1539~1613) 가족의 밥상 물가를 웹툰으로 만나볼 수 있다. 오희문은 며칠 동안 식사를 못 하는 어머니를 위해 생선 장수가 마을로 들어오자 광어는 쌀 1되, 생도미 2마리는 벼 2두를 주고 산다. 어머니께서 맛있게 식사하시는 모습에 흐뭇했지만, 전보다 비싸진 생선값에 마음이 편치 않다. 전란 중에 하루 양식을 써버려 근심이 깊어진 오희문의 걱정은 오늘날 우리의 물가 걱정과 다르지 않다.

자나 깨나 주머니 조심

이외에도 웹진 담談에서는 조선시대 물가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다룬다. <춘풍은 큰돈을 벌고 싶었다. 일하지 않고>에서는 일확천금을 바라는 이 시대의 한량들에게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에서의 난봉꾼 이춘풍의 사례를 얘기한다. 소설 <정생의 시장일기>에서는 정생과 아내의 시장 나들이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다룬다. 그리고 <백성의 살림살이를 살피는 수령의 공간, 근민당(近民堂)>에서는 편액을 통해 백성의 살림살이를 보살폈던 수령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談사모’의 마지막 이야기는 스토리테마파크와 깊이 관계된 다섯 명의 집필자가 스토리테마파크에 구축된 창작 소재를 어떻게 활용했는지, 또 앞으로 스토리테마파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하여 아이디어를 공유한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시대#물가상승#양반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