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추경호 부총리 "美 금리 0.75%포인트 인상 시장예상에 부합…국내 영향 제한적"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2.07.28 15:40
  • 댓글 0
추경호 경제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사진=기재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한미 간 정책금리가 역전됐지만 이번 미국 연준의 결정은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한미 금리역전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27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2.25~2.50% 수준으로 0.7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가 한국의 기준금리(2.25%)보다 높아지는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미국 기준금리가 한국보다 높아진 건 2020년 2월 이후 약 2년 반 만이다.

추 부총리는 "과거 세 차례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기에 한미 간 정책금리는 모두 역전 현상이 있었지만, 미국 금리 인상 기간 전체로 볼 때 국내 외국인 증권투자 자금은 오히려 순유입을 유지한 바 있다"라며 "우리 경제 펀더멘털과 글로벌 이벤트에 대한 적절한 대응 등이 자본 유출입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평가된다"라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또 "우리 경제의 대외 건전성을 살펴보면 역대 최고 수준의 국가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고, 충분한 수준의 외환보유액(6월 4천383억달러, 세계 9위)과 다층적 유동성 공급망 체계 환매조건부 방식 외화유동성 공급망, 한국증권금융 활용 유동성 공급체계 등을 통해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안전판도 충분히 갖추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은 상시로 우리 경제 전반의 건전성을 점검·강화하고 글로벌 리스크 요인에 대한 선제 대응 역량을 확충하는 한편, 금융시장 전반에 대한 혁신 노력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금리상승 가속화에 따른 채권시장 변동성 확대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앞서 마련한 회사채·CP(기업어음) 시장 안정조치 산은·신용보증기금 등 회사채·CP 매입 정책금융 프로그램의 운영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하고, 매입 가능 한도도 6조 원까지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채권시장이 과도하게 반응하면 정부의 긴급 국채 조기상환(바이백), 한은의 국고채 단순매입 등을 적절한 시점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추 부총리는 "금융시장이 펀더멘털을 넘어 과도한 쏠림 현상을 보이면 과거 금융위기 시 활용했던 금융부문 시장 안정 조치들을 즉시 가동할 수 있도록 현 상황에서의 유효성과 발동기준, 개선 필요성 등을 재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금리#미국연준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