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 경주서 해양생물 보호종 '붉은바다거북' 사체 발견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2.07.26 10:48
  • 댓글 0
인양된 붉은바다거북 사체. [사진제공=포항해경]

(포항=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지난 24일 오전 경북 경주 감포항 인근에서 해양생물 보호종인 붉은바다거북이 죽은 채 발견됐다.

25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0시 50분쯤 경주시 감포항 북 방파제 테트라포드(TTP) 인근에서 한 시민이 죽은 거북 1마리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거북은 죽은 상태였다. 이 거북은 길이 1m 10cm, 둘레 50cm로 확인됐고, 불법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 거북은 우리나라에서 해양생물 보호종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는 붉은바다거북인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해경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거북 사체를 넘겼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문의한 결과, 이 거북은 해양생물 보호종인 붉은바다거북으로 확인됐다"며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된 바다거북, 상괭이 등을 혼획하거나 해안가에 죽어있는 것을 발견했을 경우 신속히 해양경찰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붉은바다거북#포항#보호종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