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준석 대표 정치적 운명 가를 '윤리위' 7일 개최폭풍전야 속 긴장감 고조, '이준석 vs 윤핵관의 최후 결전인가' 관심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7.07 10:44
  • 댓글 0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정치적 운명을 가르는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가 7일 열린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7시 당 윤리위를 개최해 이 대표의 이른바 성 상납 의혹에 대한 징계를 결정한다. 어떤 형식의 징계든 이 대표는 수용하지 않고 반발할 것이고, 친윤(친윤석열)계는 이를 빌미로 사퇴 압박을 최고조로 끌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 반면 징계가 내려지지 않으면 친윤(찬윤석열)계는 난처한 상황에 몰릴 수 있다. 이 대표의 징계 결과에 상관없이 당내 혼란은 불가피하다.

친윤계의 전방위 사퇴 압박에 맞서 이 대표는 마지막까지 여론전으로 맞서며 버티고 있다. 이 대표는 6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대)협의회' 참석 후 한덕수 국무총리,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이어 오후 4시 YTN과의 인터뷰에서는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증거가 있어야 인멸이 있는 것 아니냐. (그런 적)없다"고 단언했다. 이 대표는 이후 저녁 만찬 일정을 제외하고는 다른 일정 없이, 서울 모처에 머물렀다.

한편, 정치권은 윤심이 표면적으로는 윤리위 결과와 거리를 둔 것처럼 보이지만, 이미 이 대표를 '손절'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이 대표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는 등 변화의 움직임을 보인다면 '이준석 윤리위' 문제는 극적인 반전국면을 맞게 될 가능성도 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석#국민의힘#국민의힘윤리위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