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서울시, '주택정책실장' 개방직으로 첫 공모국토부 직원에 폭언 사건 영향인듯, 오세훈 시장,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 사과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07.03 16:17
  • 댓글 0
서울시청 전경.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국토교통부 공무원과 심한 언쟁을 벌인 서울시 고위 간부가 인사 조치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해당 간부의 자리를 처음으로 개방형 직위로 바꾸고 공개모집에 들어갔다.

서울시는 1일 “개방형 직위인 주택정책실장을 공모한다”고 공지했다. 공지를 보면, 임용 가능 직급은 임기제 지방관리관이다. 민간인도 지원 가능하며 민간인이 최종 선발되는 경우 임기제공무원으로 임용한다고 돼 있다. 임용 기간은 최초 2년으로, 근무실적이 우수할 경우 총 임용기간 5년 범위 내에서 연장 가능하다. 성과가 탁월한 경우에는 총 임용기간 5년을 초과해 3년 범위 내에서 연장 및 재연장이 가능하다고 명시돼있다.

서울시 안팎에서는 주택정책실장을 개방형 직위로 공모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많다. 주택정책실장을 개방형 직위로 공모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주택정책실장은 이날부터 민선8기를 시작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자리다. 오 시장은 최근 신속통합기획과 상생주택, 모아타운 등 ‘오세훈표’ 정비사업을 강도높게 추진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도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이 파견돼 향후 각종 재건축 규제 완화 등에서 윤 정부와 서울시의 정책 공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그런 자리를 서울시가 돌연 개방형 직위로 공모하는 데는 최근 해당 간부의 발언 파문이 작용한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 간부는 지난 16일 국토부와 모아주택 발표 시점 및 방식 등을 조율하는 자리에서 국토부 관계자에게 “아무 생각 없고 일도 안 하는 국토부” 등과 같은 발언을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후 공식적으로 문제제기를 했다. 국토부는 또 서울시 감사위원회에 감사를 요청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도 비공개 자리에서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으며, 오 시장은 이와 관련해 원 장관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번 개방형 직위 공모는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택정책실장을 한 인물이 3년이나 맡아왔다. 시청 내부에서 후임자를 물색했으나 마땅치 않아 외부에서 주택 관련 전문가를 찾기 위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주택정책실장#국토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