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취임식 취소' 김동연 경기도지사,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임기 시작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07.02 07:13
  • 댓글 0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도지사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수원=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집중호우로 1일 예정됐던 취임식을 취소하고 민선 8기 임기를 시작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수원현충탑을 참배한 뒤 경기도 광교신청사로 첫 출근 했다.

그는 “실사구시와 공명정대를 기본으로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도를 꼭 만들겠다”며 “도청 공직자들과 함께 경기도 발전과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들에게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겸손한 마음으로 초심을 잃지 않겠다”며 “도민의 말씀을 경청하며 주인으로 섬기겠다. 질책할 것이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해달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곧바로 청사 2층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집중호우 피해 및 복구상황을 보고받은 뒤 5층 집무실에서 행정1·2부지사를 비롯한 간부들이 보는 가운데 취임 선서를 했다.

이어 업무 인계·인수서에 서명한 뒤 곧바로 민생 1호인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을 결재했다.

고물가와 고금리 등 경제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취약가구 등의 민생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의미다.

김 지사는 “코로나19와 경기침체, 폭우 등으로 어려운 도민들의 삶을 보듬고 민생을 살리는 일에 우선순위를 두고 1호 결재로 민생경제를 살리는 쪽으로 했다”며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 종사자, 소상공인, 농어민과 중소기업 등을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조치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도청 대강당에서 각계각층 인사와 도민 등 50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도민 대담(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취임식(맞손 신고식)을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집중호우로 취소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김동연#경기도지사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