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속보] 대구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해제...다음 달 5일부터 조정국토부, 대구 7개 구군·경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2.07.01 09:35
  • 댓글 0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주변 아파트 모습. [사진=포커스데일리DB]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 나머지 7개 구군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됐다. 대구와 인접한 경산시 역시 조정대상지역에서 빠졌다.

국토교통부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올해 제2차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다음 달 5일부터 이들 지역에 대한 규제지역을 조정하기로 의결했다.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되는 지역은 대구 수성구를 포함, 대전 동구·중구·서구·유성구, 경남 창원 의창구 등 6곳이다.

대구 중·동·서·남·북·달서구와 달성군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됐다. 수성구만 조정대상지역으로 남고 대구의 나머지 지역은 모두 규제가 풀리는 것이다.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9억원 이하 구간은 50%, 9억원 초과분은 30%로 각각 제한된다. 총부채상환비율(DTI)도 50%가 적용되는 등 대출 규제가 가해지고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각종 세금 부담도 커진다.

투기과열지구에서는 LTV가 9억원 이하면 40%, 9억원 초과는 20%가 적용되는 등 더욱 강력한 대출 규제가 적용되고 재건축 등 정비사업 규제 수위도 높아진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수성구# 투기과열지구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