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유럽, 코로나 확진자 수 증가...국내 '여름재유행' 현실화 우려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2.06.26 10:34
  • 댓글 0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선별검사소 모습. [사진제공=서울 중구]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코로나19 ‘여름 재유행’이 우려되고 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여름 재유행’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6일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포르투갈은 4월 말 800명대로 떨어졌던 코로나19 확진자가 5월 중순 2천명대로 급증했고 지난 23일 1400명대를 기록했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다른 유럽 국가들도 이달 초를 기점으로 확진자 수가 증가세로 돌아섰다.

외신은 BA.4, BA.5 등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확산과 함께 여름 휴가철 이동량 증가로 유럽 국가에서 재유행이 번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직 유행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는 우리나라도 재유행에서 안전한 상황은 아니다.

최근 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9697명(6월4∼10일)→7717명(6월11∼17일)→7062명(6월18∼24일) 등으로 감소 폭이 작아졌다. 24일 신규 확진자는 7227명으로 1주 전(17일 7195명)보다 오히려 32명 늘었다.

정부는 “최근 감소세가 둔화하는 경향이 나타난다”며 “당분간 소폭의 증감을 반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도 유럽과 마찬가지로 BA.2.12.1, BA.4, BA.5 등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가 유입된 상태에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있다는 것이 재유행 위험 요인으로 꼽힌다.

우리나라는 지난해에도 여름철 대규모 코로나19 유행을 겪었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촉발된 이른바 코로나19 4차 유행이다.

지난해 7월 6일 746명이던 신규 확진자가 7일 1천211명으로 급증하면서 4차 유행이 시작했다. 하루 확진자 수는 9월 3천명대까지 올라간 뒤 1천∼2천명대로 떨어졌지만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으로 12월에는 7천명대로 다시 증가했다.

휴가철 이동량 증가도 4차 유행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7월 서울 한 백화점과 강원도 한 리조트 등 많은 사람이 밀집한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났다.

올여름 상황은 지난해와 다르다.

지난해에는 영업시간·사적모임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규제가 작용했지만, 올해는 지난 4월 18일부터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돼 강제적인 방역 조치도 없다.

세부계통 변이는 여름철 유행의 또다른 변수다.

유럽과 달리 국내에서는 세부계통 변이가 증가하고는 있으나 유행을 주도할 만큼 위협적인 수준으로 번지지 않고 있다. 국내 세부계통 변이 검출 건수는 지난 21일 발표 기준으로 누적 295건(BA.2.12.1 196건·BA.4 26건·BA.5 73건)이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럽#코로나#확진자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