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경기도, 휴가철 맞아 '청정계곡 불법행위' 집중 수사27일부터 7월 17일까지 한 달 간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06.26 09:18
  • 댓글 0
[경기도 제공]

(수원=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경기도가 깨끗하게 복원돼 국민들에게 아름답고 편안한 휴식처로 각광을 받고 있는 경기도 청정계곡·하천에 대해 무단점용, 미등록 야영장 등 불법적으로 훼손하는 행위를 막기 위해 대대적인 수사 활동에 나선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올해도 여름 휴가철을 맞아 도내 하천·계곡 등 유명 휴양지의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고 26일 밝혔다.

기간은 27일부터 7월 17일까지 한 달 간이다.

대상은 가평 유명계곡·어비계곡, 양평 용계계곡 등 도내 주요 계곡과 하천 등 유명 휴양지 360개소다.

계곡 내 이동식 평상 등 불법시설 설치, 미등록 야영장 운영, 미신고 음식점·숙박업 영업, 비위생적 조리행위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살펴본다.

이를 통해 불법 숙박시설, 식당, 캠핑장 등 안전관리에 취약한 곳을 원천적으로 봉쇄해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들을 차단하겠다는 차원이다.

허가 없이 하천구역을 점용할 경우 하천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미신고 음식점의 경우 식품위생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미등록 야영장의 경우 관광진흥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 특사경은 누리집 또는 경기도 콜센터로 불법행위 도민제보를 받고 있다.

도 특사경은 2019년부터 계곡·하천 불법행위 정비와 관련해 철거한 계곡 내 평상 등 불법시설이 다시 설치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특별히 여름 휴가철 중심으로 지속적인 수사 활동을 전개해 온 바 있다.

이 같은 도 특사경의 적극적인 대응은 성과로 이어져 하천 불법행위 건수가 2019년 142건에서 2020년 74건, 그리고 지난해엔 47건 등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김민경 도 특사경단장은 “도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여름철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꾸준히 청정계곡을 관리하고 있다”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휴가철#청정계곡#불법행위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