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기자수첩] TK 국회의원들, 21대 후반기 국회선 존재감 보여야21대 국회 전반기 대표발의 법안 통과율 '하위권', 국민의힘 추경호·임이자 의원은 상위권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2.06.23 08:52
  • 댓글 0
[법률소비자연맹 제공]

(대구=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21대 국회가 반환점을 찍은 가운데 대구 경북(TK) 지역 의원들의 입법 활동이 크게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TK 의원들의 전반기 의정 활동은 시도민의 기대에 크게 못 미친다. 국회의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 중 하나인 입법 활동, 야당 시절 대여·대정부 투쟁 등에서 TK 의원들의 존재감이 보이지 않는다는 비판이 많다. 국회에 가서 뭘 하는지 모르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존재감을 굳이 드러내지 않아도 공천만 받으면 당선되는 지역 정치 환경도 영향을 미쳤다.

법률소비자연맹이 최근 공개한 '제21대 국회 전반기 의정평가' 자료를 살펴보면 지역별로 의원들의 대표 발의법안 통과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시로 이 지역 2명 의원의 통과율은 39.57%를 기록했다. 이는 평균 통과율인 25.33%를 대폭 웃도는 수준이다. 대구는 24.28%로 17개 시·도 중 14위에 그쳤다. 경북은 이보다 한 단계 높은 13위로 24.84%를 기록했다. 가장 낮은 지역은 제주로 17.05%다.

TK 지역 의원들의 입법 활동 실적이 대체로 저조했으나, 전체의원 중 상위권을 기록한 '우등생'들도 있었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맡은 국민의힘 추경호(대구 달성) 의원은 입각 전인 국회 전반기에만 99건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고, 이 중 48건이 통과되면서 48.48%의 법안처리율을 기록했다. 이는 대구지역 의원 가운데 가장 높다.

같은 당 소속의 임이자(상주-문경) 의원은 75건을 대표 발의했고, 58.67%에 이르는 44건을 통과시켰다. 두 사람은 국민의힘 전체 의원 중에서도 가장 많은 법안을 처리한 의원으로 기록됐다. 이 밖에도 국민의힘 김희국(군위-의성-청송-영덕)·양금희(대구 북구갑) 의원도 각각 15건과 19건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김대인 법률소비자연맹 총재는 "법안을 발의한 의원이 관련 법안심사소위원회나 상임위원회에서 법안에 대한 설명을 적극적으로 하는 풍토를 조성해야 한다. 또 전문가들의 의견을 많이 들을 수 있도록 해야 위헌법률 등이 만들어지지 않을 것"이라며 "실적 쌓기식의 발의가 아닌 국익과 민생에 직결된 충실한 입법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소야대 정국에서 TK 의원들은 더 열심히 뛰어야 할 시점이다. TK 의원들이 후반기 국회에서 존재감을 보여 주기를 주문한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경북#국회의원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