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주시, '무등산 무돌길' 생태문화 역사탐방4구간 15길 모두 51.8㎞…무등산 자락에 깃든 역사·문화 이야기 체험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2.06.20 12:27
  • 댓글 0
무돌길 위치도.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광주광역시는 무돌길 탐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광주시에 따르면 무등산의 옛 이름 무돌뫼에서 유래된 '무돌길'은 오랜세월 무등산 자락의 마을과 마을을 잇던 소통과 교류의 길이다. 광주시와 (사)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가 1910년쯤 작성된 지도를 토대로 전통문화 유적과 자연경관을 발굴해 선조의 삶과 애환을 현대인들이 걸으면서 체험할 수 있도록 2010년 개통한 무등산 자락 둘레길이다.

광주시 북구, 동구와 전남 담양군 남면, 화순군을 지나는 4개 구간 15길로 총길이 51.8㎞에 달하며, 소요시간은 20시간 정도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다.

이 가운데 1길 싸리길과 2길 조릿대길은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특화마을인 지오빌리지 청풍마을을 둘러볼 수 있는 코스로, 무등산자락에서 자란 식재료로 만든 동동주나 두부 등 지오푸드(GEOfood)를 맛볼 수 있다.

특히, 4길 원효계곡길은 무등산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곡인 원효계곡을 따라 걸을 수 있고 가사문화 박물관, 김덕령 생가, 소쇄원, 식영정, 환벽당 등 다양한 가사문화체험 장소를 거치게 돼 무등산 자락의 천년문화와 자연경관을 함께 체험할 수 있다.

광주시는 무돌길 탐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공모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가 지원을 받아 무돌길 해설사 양성·배치와 무돌길 한바퀴 걷기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탐방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가 양성하는 무돌길 해설사는 오는 9월 중 신청을 받아 양성교육과정을 거쳐 각화동 무돌길 탐방안내소에 배치해 탐방객들에게 무돌길 안내를 도와줄 예정이다.

광주시 정주형 푸른도시사업소장은 "무돌길은 남녀노소 누구나 전통문화 유적과 자연경관을 체험할 수 있는 생태문화 탐방로로, 15종류의 길이 모두 볼거리가 풍부하다"며 "무돌길을 찾은 탐방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생태문화 체험공간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시#무등산무돌길#생태문화#역사탐방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