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비트코인' 기록적 궤멸.. 12년 거래 역사 처음금리 인상 등 여파로 위험자산 공포 확산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2.06.19 09:55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이유찬 기자 = 대표 가상자산인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추락하고 있다. 2만 달러 붕괴에 이어 1만 9000달러 선도 내줬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18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이 2020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개당 1만 90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2시(미 동부시간 기준) 현재 24시간 전과 비교해 9.30% 내린 1만 8642.86달러에 거래됐다.

블룸버그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통화 긴축 등 영향으로 가상화폐 업계의 스트레스가 심화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이 기록적으로 궤멸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은 이날까지 12일 연속 하락했다. 물가 상승 압력과 금리 인상 등 여파로 위험 자산에 대한 공포감이 확산한 결과로 분석된다.

블룸버그는 비트코인이 2017년 강세장 사이클 당시 최고점인 1만 9511달러를 뚫고 내려왔다면서 약 12년의 거래 역사를 통틀어 전 강세장의 꼭짓점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진단했다.

암호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의 약세에 다른 가상화폐도 일제히 추락했다.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은 1000달러 선을 내주며 지난해 1월 이후 최저치까지 추락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모두 지난해 11월 역대 최고가와 비교하면 70% 넘게 하락했다.

카르다노, 솔라나, 도지코인, 폴카닷 등 알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8∼12% 폭락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트코인#가상자산#코인데스크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