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문화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첫 EPL 득점왕..토트넘 3년만에 UCL 진출EPL 최종전에서 2골 넣으며 살라와 23골로 공동 득점왕 올라, 손흥인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 감사"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5.23 06:00
  • 댓글 0
아시아인 첫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된 손흥민.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 첫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으로 우뚝 섰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경기 전 21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1골 뒤진 득점 2위였던 손흥민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경기에서 1골을 추가한 살라와 22골로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아시아인 유럽 1부리그 최다득점 기록도 경신했다. 이란 출신인 알리레자 자한바크시가 2017∼2018시즌 네덜란드에서 올린 21골이 최다골이었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받았다. 그는 “응원해 주신 분들 모두 감사하다”며 큰 상을 받아서 정말 감동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라커룸에서 동료들에게 ”(함께 만든 이 믿을 수 없는 환상적인 시즌에 고맙다“고 전했다. 토트넘 구단이 공식 SNS를 통해 공개한 영상에서 손흥민은 ”다음 시즌은 엄청난 무대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로 나간다“고 덧붙였다. 동료들은 손흥민에게 물세례를 하며 득점왕 등극을 축하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쏘니(손흥민의 애칭)의 득점왕도 목표였다“며 ”우리는 그가 득점왕에 도달하도록 돕는 것을 즐겼다“고 말했다. 팀 동료 해리 케인은 SNS에 올린 글에서 ”득점왕 등극을 축하한다. 자격이 충분한 수상“이라고 밝혔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토트넘#득점왕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