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한미정상, 첫 대면서 '반도체 동맹' 선언...손 맞잡고 웨이퍼 서명바이든, 방한 즉시 삼성 평택캠퍼스行…"한미동맹은 전세계 평화·안정·번영 중심축", 尹대통령, 평택 내려가 직접 영접…극비 반도체 공장 함께 시찰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5.21 08:18
  • 댓글 0
2박 3일의 일정으로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생산 시설을 둘러본 후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TV방송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20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 기지인 삼성 반도체 평택캠퍼스에서 첫 대면했다.

오는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이번 회담이 글로벌 공급망 협력과 경제 안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상징적인 장소 선정이었다.

호스트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반도체는 현대 세계의 엔진으로 모두를 위한 성장과 기회의 동력"이라며 통역 없이 영어로 인사했다.

한미정상은 이 부회장 소개로 연단에 올라 차례로 연설에 나섰다. 윤 대통령이 먼저 마이크 앞에 서자 바이든 대통령은 동시 통역기를 착용하고 경청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에서 "오늘 방문을 계기로 한미관계가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역내와 전세계를 위한 평화와 안정, 그리고 번영의 핵심축"이라고 화답했다.

연설을 마친 바이든 대통령은 연단 뒤편의 스크린에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근로자들 모습이 실시간으로 비치자 활짝 웃어보인 뒤 윤 대통령과 함께 퇴장했다.

한미 양국의 미래 기술동맹을 상징하는, 미국 국적을 가진 삼성전자 직원 30여 명이 단상 위에 의자를 놓고 둘러 앉아 행사를 지켜봤다.

삼성전자 북미법인 부사장인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도 양국 수행원들과 연단 아래 앉았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23분께 전용 공군기 에어포스원 편으로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어 아시아 순방에 동행한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과 함께 기지 활주로에서 만난 미군 장병들과 잠시 대화를 나눴다.

박진 외교부 장관 등이 한국 정부를 대표해 바이든 대통령 일행을 맞이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입국 즉시 반도체 공장으로 이동했다. 오후 6시 5분께 차량 행렬이 공장 4번 게이트를 통과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 6시 11분께 공장 정문 앞에 대기하고 있다가 바이든 대통령을 직접 영접했다.

두 정상은 22초간 서로 악수한 손을 놓지 않고 가벼운 미소를 지으며 인사말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두어 차례 고개를 숙이며 예를 갖췄다. 바이든 대통령은 왼손으로 윤 대통령 팔을 두드리며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김일범 의전비서관이, 바이든 대통령은 이연향 미 국무부 통역국장이 각각 곁에서 동시통역을 맡았다.

둘은 방명록 대신 반도체 재료인 웨이퍼 위에 검은색 펜으로 각자 이름을 썼다. 윤 대통령은 회색 정장에 연보라색 스트라이프 넥타이, 바이든 대통령은 짙은 남색 정장에 비슷한 색 스트라이프 넥타이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과 한국 측 수행원들은 모두 태극기와 성조기가 나란히 새겨진 흰색 마스크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검은색 마스크를 했다.

두 정상은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로 공장 내부를 시찰했다. 현재 가동 중인 1라인(P1)과 건설 중인 3라인(P3)을 주로 둘러봤다. 방진복을 입지 않고 정장 차림이었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양산하는 차세대 GAA(Gate-All-Around) 기반 세계 최초 3나노미터 반도체 시제품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시찰은 7시18분까지 22분 동안 진행됐다. 최고 수준 보안 시설인 반도체 공장 내부를 바이든 대통령 일행에게 공개한 것은 미국을 기술동맹으로 선언한 것이나 다름 없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일정에는 한국 측에서 박진 외교부·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최상목 경제수석,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 등 100여명이 동행했다.

미국 측에서는 지나 러몬드 상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 주한미대사 대리,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동아태 차관보 등 50여 명이 함께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열#대통령#조바이든#삼성반도체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