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조현일 경산시장 후보, 경산공설시장서 '지역 도·시의원 후보들'과 합동유세 펼치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2.05.21 08:09
  • 댓글 0
조현일 국민의힘 경산시장 후보, 경산공설시장 유세 장면. [사진제공=조현일 경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경산=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조현일 국민의힘 경산시장 후보는 20일 오후, 경산공설시장에서 지역 도·시의원 후보들과 합동유세를 펼치며 시장상인들과 시민들에게 뜨거운 지지를 호소했다.

조현일 후보는 “주차장 해결 등을 통해 전통시장을 반드시 활성화하겠다”면서, “대학연합 축제를 경산 중앙로에서 개최하고 경산시장, 자인시장, 하양시장 등에 야시장을 설치해 지역경기를 살리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남은 선거 기간 동안 경산 시민들의 손과 발, 눈이 되어 잠 안 자고 뛰어보겠다”는 각오를 밝히면서, “시·도의원 후보들을 비롯한 시민들의 걱정이 많지만 걱정하지 마시라, 압도적으로 이긴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은 특히 서민‧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공세에만 몰두하는 지역정치인들을 비판하며, “구태의연한 네거티브와 흑색선전은 법으로 심판하겠다”고 경고했다.

하양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박순득 의원도 유세차에 올라 “내가 못 받은 공천은 불공정하고 내가 받은 공천은 공정한가?”, “같은 당원이나 지역 선.후배 간에도 지켜야 할 정도가 있다”며 조 후보를 지원했다. 이어 “여기에 계시는 모든 분들이 경산 28만의 시민들이 잘 살 수 있도록 조현일 후보와 시·도의원들 모두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무소속 연대를 탈퇴한 이성희 전 시의원, 이천수 전 시의회의장, 허수영 경북도당 부위원장 등이 선거운동 이틀째 함께하며 지원유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지원 유세에 나선 이성희 전 시의원은 “지금 경산을 책임지고 이끌어갈 시장 후보는 조현일 후보로 결정됐다. 경산의 새로운 도전과 발전을 일으킬 수 있도록 많은 득표로 당선시켜 달라.”고 말했다. 

 

▲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산#조현일#경산시장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