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거리두기 해제에도' 신규 환자 40% 감소.."안정 추세 유지 전망"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4.24 10:14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이번 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됐지만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지난주보다 40% 넘게 줄며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문가들은 예상보다 빠른 감소 추세를 보인다면서도 앞으로도 이런 안정 추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23일 신규 환자는 7만 5천여 명으로 사흘 연속 10만 명 아래를 기록, 토요일 기준으론 10주 만에 최저치다.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3만 2천여 명이 줄었고, 2주 전과 비교하면 11만 명 넘게 줄어 감소세가 뚜렷했다.

특히 최근 일주일 하루 평균 확진자는 8만 8천여 명으로 그 전주보다 40% 넘게 줄어 지난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됐는데도 큰 폭으로 확진자가 감소한 것이다.

위중증 환자는 738명으로 50일 만에 7백 명대로 떨어져 전국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35.8%로 여유 있는 상황이다.

다만 60살 이상 고령층 확진자 비율이 25%에 달해 하루 새 사망자가 151명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다음 주부터는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됐고 영화관이나 공연장에서 환기를 전제로 취식이 허용되고 대형마트와 백화점의 시식도 가능해진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취식특별관리구역을 지정해서 소독도 강화하고 또 시식코너 간 3m 이상의 간격을 유지해서 운영하는 등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의 감염병 등급도 1급에서 2급으로 내려가지만 확진자의 7일 격리 의무는 당분간 유지된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리두기#코로나19#신규환자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