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정부 "5월초, 실외마스크 착용 여부 결정"중대본, 대규모 지역 축제 제한 방침 변경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4.20 10:07
  • 댓글 0
선별검사소 모습.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정부가 실외 마스크 계속 착용 여부를 다음 달 초 결정한다. 코로나의 감염병 등급 하향 조정은 다음 달 말 결정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0일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방역상황에 대한 면밀한 평가와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5월 초에 실외 마스크 계속 착용 여부를 결정하겠다"라고 밝혔다.

대규모 지역 축제의 개최를 엄격히 제한했던 방침도 변경된다. 전 2차장은 "상당수 지역축제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300인 이상이 참여하는 축제를 대상으로 시행해온 지역축제 심의·승인 제도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라며 "안전점검과 함께 기본방역 준수를 위한 안내·계도 위주의 방역관리를 시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감염병 등급 하향 조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전 2차장은 "4주간의 충분한 이행단계를 거쳐 추진하되, 이행 수준 평가와 지자체, 의료계와의 충분한 소통을 거쳐 5월 말 전면 전환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예방접종을 통한 항체형성이 어려운 면역저하자에게는 항체치료제인 이부실드 공급을 검토한다. 전 2차장은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의료 역량을 보다 집중하는 한편,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라며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과 60세 이상 및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에 대한 4차 접종을 실시하고 면역저하자에게는 이부실드의 공급을 검토하겠다"라고 했다.

의료팀이 상주하지 않는 요양시설에는 요양시설 기동전담반이 제도화된다. 전 2차장은 "의료진이 상주하지 않는 요양 시설을 의사와 간호사가 직접 방문해 치료하는 '요양시설 기동전담반'을 상시 제도화하고, 부처 및 지자체 합동 즉각대응팀을 운영해 신속한 의료 조치와 위험 평가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감염 취약성이 높은 의료기관 등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거쳐 환기시설 설치 기준 등을 마련하고 설치에 필요한 재정지원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최근 국내에서 확인된 3가지 형태의 XL, XE, XM 재조합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대응 방안도 마련된다. 전 2차장은 "전파력, 중증도 등 재조합 변이바이러스의 특성을 정확하게 분석해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변이바이러스의 해외발생 현황과 국내발생 여부 등에 대한 모니터링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스크#감염병#지역축제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