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서울시, '대포킬러'로 운영 자치구로도 확대 검토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2.04.19 10:17
  • 댓글 0
서울시, ‘대포킬러’로 운영 자치구로도 확대 검토. [사진제공=서울시]

(서울=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서울시는 하반기부터는 자치구가 직접 '대포킬러'(불법 전화번호에 무제한 자동발신 프로그램) 를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시가 지난 2017년 10월 전국 최초로 개발한 일명 '대포킬러'는 불법대부업 전단지에 기재된 전화번호를 시스템에 입력해 두면 기계가 자동으로 3초마다 한번씩 전화를 걸어 해당 전화가 계속해서 통화 중인 상태를 만들어 업자와 수요자 간 통화를 차단하는 원리다. 사실상 불법영업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를 만드는 것.

서울시에 따르면 대포킬러 운영을 통해 지금까지 불법 대부전화번호 총 2만1000여건을 차단했다. 이중 6679개 전화번호는 이용을 정지시켰다.

현재 '대포킬러' 관련 업무를 서울시에서만 처리하고 있어 자치구에 불법대부업체가 신고 돼도 전화번호 차단까지는 길게는 14일까지 걸리는 상황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 등의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고 있는 점을 틈타 지하철역 입구나 길거리에 불법대부업전단지(명함형) 살포가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전단지 왼쪽상단에 대부업등록번호가 기재되어 있지 않으면 불법 대부업체로 의심해야 한다"며 "이들 불법 대부업체는 공정거래위원회 심벌마크를 무단사용하거나 지자체에 정식등록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공식등록업체'라고 표시하는 등 신뢰도 높은 업체인 것처럼 광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서울시는 불법대부 광고 전단지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서울시에 등록된 대부업체는 지난해 말 기준 2471개로 지난 2016년 3164개소 대비 매년 줄어드는 추세를 보인다. 자치구별 등록업체수는 강남구 등록업체가 417개소로 가장 많고 서초구(315개소), 중구(165개소), 송파구(144개소) 순이다.

등록업체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자치구가 매년 정기적 또는 수시로 현장점검을 실시해 지도 감독을 하고 있다. 또 대부업체의 위반행위가 적발되면 영업정지나 과태료, 등록취소 등 행정처분도 내린다.

이병욱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서울시는 대포킬러의 지속적인 운영은 물론 대부업체 대상 정기, 수시 점검 등을 통해 소비자 피해를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대포킬러#불법전화번호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