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오미크론, 증상후 8일까지 배출…"2차례 이상 접종, 전파 가능성 감소"방역당국, 연구결과 발표…"75세 이상·18세도 3차접종시 예방효과↑"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3.18 08:29
  • 댓글 0
'오미크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에게서 바이러스가 배출되는 기간이 '최대 8일'임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코로나19 백신을 2차례 이상 접종하면 미접종자에 비해 바이러스 전파력이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에게서 얻은 검체 558건을 조사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배양할 수 있는 기간이 증상 발생 뒤 최대 8일이었다고 17일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더라도 증상 발생 뒤 8일이 지나면 감염성 바이러스가 배출되지 않고, 이후 전파 가능성이 없음을 의미한다.

검체 558건 중 281건은 2차 또는 3차 접종자에게 얻었고, 277건은 백신을 한 번도 접종하지 않은 사람의 검체다.

미접종자로부터 얻은 검체의 경우 바이러스 배양 양성률(배양에 성공할 확률)은 53%로, 접종자 검체에서 확인한 배양 양성률(34%)의 1.56배 수준이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에 대해 "백신 접종 효과에 따라 접종자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미접종자에 비해 감소했음을 의미한다"며 "즉, 백신을 접종하면 감염되더라도 중증이나 사망 가능성이 크게 낮아질 뿐 아니라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가능성도 함께 감소하게 된다"고 말했다.

방대본은 이번 연구결과를 학계에 발표해 국내외 연구진과 공유할 예정이다.

다만 일각에선 전파 가능 기간이 최대 8일로 조사되면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격리 기간을 늘려야 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현재 확진자는 검사일(검체 채취일)로부터 7일 뒤 격리가 해제된다.

이 단장은 관련 질의에 "실험에서 바이러스 배양 기간이 7일 이내인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었고, 8일째 배양된 경우 감염력이 약한 것으로 평가됐다"며 "이에 지금처럼 7일간 격리하고 며칠간 주의하면 사회적으로 감염 위험은 거의 없다"고 답변했다.

한편, 국내 거주 75세 이상 연령층과 18세 대상 조사에서도 코로나19 백신을 3차접종하면 감염 예방효과가 상승하는 것이 확인됐다.

방대본은 75세 이상 377만명 대상 조사에서 2차 접종 뒤 3개월이 지나면 예방효과가 39∼43% 수준으로 떨어졌으나, 3차 접종 3개월째에는 78∼82%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18세 대상 분석에서는 2차 접종 뒤 3개월이 지나면 예방접종 효과가 21∼36%였으나, 3차 접종 뒤 2개월까지는 효과가 47∼62%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별개로 방대본이 작년 7월부터 올해 1월까지 발생한 확진자 53만8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차 접종자는 미접종자에 비해 사망위험이 90∼98% 감소했고 2차 접종자는 69∼9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미크론#접종#전파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