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대한체육회 "쇼트트랙 심판 판정 유감 표명…재발 방지 대책" 촉구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2.08 15:56
  • 댓글 0
기자회견에 나선 윤홍근 선수단장. [사진=대한체육회]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7일 열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강원도청)과 이준서(한국체대)가 각각 조 1위와 2위로 들어오고도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탈락한 상황을 두고 한국 선수단 윤홍근 선수단장이 8일 우리시간으로 11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윤홍근 체육회 단장은 이날 회견을 통해" 이번 사안을 국제스포츠중재판소(CAS)에 제소하기로 했다"며 "(편파판정 논란에 대해)현재까지 할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히면서 "국제빙상경기연맹(ISU)과 IOC에 항의서한문 발송했고 IOC 위원인 대한체육회 이경 회장과 유승민 위원 통해 직접 바흐 위원장과의 면담도 현재 요청해놓은 상황이라서 직접 만나서 이런 부당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강력하게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윤 단장은 앞으로 경기에 대해선 "현지 파견된 심리상담사가 황대헌, 이준서 선수 등이 심리 상담을 받을수 있도록 조치를 했고 선수단장 포함한 대표들이 이 선수들 찾아가 흔들리지 않고 경기에 임할수 있도록 조치를 하겠다"며 남아있는 경기가 더 많기 때문에 남아 있는 선수들이 열심히 뛸수있도록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과 이준서는 조 1위와 2위를 기록하며 결승에 오르는 듯했지만 모두 레인 변경 반칙을 지적받아 실격당했다.

이런 결과로 황대헌과 이준서가 실격되고, 조 3위였던 중국 선수들이 결승에 오르는 행운을 누렸다.

한편,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한국의 쇼트트랙 편파 판정 이의 제기에 “규정에 따라 이의를 제기할 사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체육회#쇼트트랙#베이징동계올림픽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