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올해 장애인복지 확대···복지사업비 12.7% 증액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2.02.03 10:15
  • 댓글 0
울산시청 전경. [사진제공=울산시]

(울산=포커스데일리) 이유찬 기자 = 울산시는 올해 장애인복지 사업확대를 위해 각종 복지사업비 1443억원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163억원) 보다 12.7% 늘어난 것이다.

울산시는 돌봄서비스 확대를 위해 활동지원 서비스 단가를 시간당 1만4020원에서 1만4800원으로, 가산급여를 시간당 1500원에서 2000원으로 각각 올린다. 장애인 활동지원 수급자가 65세 이후 노인장기요양 수급자로 전환돼 급여가 줄어든 경우 활동지원 서비스를 계속 제공한다.

또 성인과 청소년 발달장애인 활동보장과 보호자 돌봄부담을 덜기 위해 주간·방과 후 활동서비스를 매월 100시간에서 125시간으로 늘린다. 최중증 발달 장애인에 대한 주간활동 서비스 1인 그룹(1대1) 서비스 가산급여도 시간당 3000원에서 7400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최중증 장애인 주간보호시설과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도 2곳씩 추가로 설치되고, 북구장애인복지관도 올해 착공한다. 울산시는 장애인 일자리를 지난해 611명에서 올해는 699명으로 확대하고, 임금수준도 전년 대비 월 5% 인상한다.

울산시는 장애인 자립지원 주택(2곳)을 신규 설치하고, 이동권 보장을 위해 소규모 다중이용시설(40곳)의 경사로 설치와 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 차량을 추가로 구입할 계획이다. 여가활동 지원을 위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아우르는 ‘소나무 장애인 합창단’도 운영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장애인 복지시책을 꾸준히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산시#장애인복지#복지사업비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