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LG화학, 임직원에 최대 850% 성과급 지급..LG엔솔도 450%최대 실적에 성과급 지급.."LG엔솔 우리사주 못 받았다" 불만도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01.29 08:46
  • 댓글 0
LG화학 로고. [사진제공=LG화학]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LG화학이 임직원들에게 기본급 최대 850%에 달하는 성과급을 지급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최근 사업 부문별로 성과급 지급률을 공지하고 이날 성과급을 지급했다.

지난해 호실적을 견인한 LG화학 석유화학본부 임직원들은 기본급의 평균 850%를 성과급으로 받았다. 지난해 성과급(기본급의 400%)의 2배 수준이다.

지난해 300%씩 받았던 첨단소재 부문과 생명과학 부문도 올해 성과급이 2배 가까이 늘어나 각각 평균 600%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성과급 지급은 LG화학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데 따른 것이다.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두 달 이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 10곳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해 매출 42조5천억원, 영업이익 5조4천억원을 기록해 모두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LG화학 내부에서는 분사 후 상장한 LG에너지솔루션의 우리사주 배정 대상에서 제외된 것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7일 상장한 LG에너지솔루션도 이날 임직원들에게 기본급의 450%를 성과급을 지급했다. 이는 지난해(평균 200%)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화학#성과급#LG엔솔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