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한국철도, 중대재해예방 위해 안전 최우선으로 조직개편 단행안전·기술·여객 부서 등 안전 기능 강화로 선제적 안전확보 총력
  • 김현주 기자
  • 승인 2022.01.28 14:52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김현주 기자 = 한국철도공사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한층 강화된 철도안전관리를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중대재해 전담조직의 역할 강화 △유지보수 및 열차운행부서 선제적 안전확보 △안전정책 주요 심의 및 의사결정 일원화이다.

우선 안전경영본부를 '안전총괄본부'로 개편해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컨트롤타워로서 철도안전과 보건 업무를 총괄하도록 했다.

본부 산하에 중대시민재해를 담당하는 '시민안전처'와 중대산업재해를 담당하는 '산업안전처'로 전담기능을 나누고 인력을 증원하는 등 국민과 직원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선제적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아울러 전국 지역본부에 '안전보건처'를 두고 각 지역 상황에 맞는 현장중심의 세밀한 안전관리에 집중한다.   

철도차량정비와 시설유지보수를 총괄하는 기술본부를 '기술안전본부'로, 산하의 차량·시설·전기·기술단을 '차량·시설·전기 안전기술단'으로 각각 개편했다. 철도 이용객 안전과 직결되는 인프라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안전설비를 보강하고 첨단 유지보수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열차운행과 승무, 관제 등 열차운행체계를 총괄하는 열차운영단을 '열차안전운영단'으로 바꾸고 승무원 안전역량 강화 등 운행 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예방에 힘쓰기로 했다. 

이밖에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인력과 예산 등 주요 정책결정은 '철도안전심의위원회'에서 심의하기로 했다. 연구원을 '철도안전연구원'으로 개편하고 안전기술 및 정책, 제도 등 철도사고 예방을 위한 연구를 확대한다. 

 

김현주 기자  kh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