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28일부터 비행기 탑승때 '신분증 지참' 법제화된다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2.01.25 15:11
  • 댓글 0
[자료제공=국토부]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오는 28일부터 비행기를 탑승할 때 신분증이 없으면 비행기 탑승이 거부될 수 있고, 위·변조된 신분증을 제시하면 처벌받을 수도 있다.

국토교통부는 25일 "승객의 안전과 항공보안을 위한 신분증 제시 및 본인확인에 대한 탑승객 의무를 담은 항공보안법 내용이 1월 28일부터 시행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개정된 항공보안법에는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이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명서 범위와 확인 방법 뿐만아니라 위·변조 신분증 제시나 부정 사용에 대한 벌칙 조항 등도 포함되었다. 위조 및 변조된 신분증을 제시해 본인 일치 여부를 확인 받으려 한 사람은 10년 이하의 징역 등에 처해진다.

법이 시행되더라도 항공기 이용 시 신분확인 절차가 이전과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다. 다만 과거 인정되던 증명서 일부는 제외되므로 항공편을 이용하는 사람은 유효·갱신 기간이 지나지 않은 신분증명서를 준비하고 탑승 당일에 꼭 지참하여 탑승이 거부되는 일이 없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여권을 소지하고 있다면 추가 신분증명서 제시는 불필요하다. 국내선 이용 시에는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국제운전면허증 포함), 장애인등록증, 외국인등록증, 승무원등록증, 국내거소신고증, 선원수첩 등의 신분증명서가 있으면 탑승이 가능하다.

위에 열거한 증명서가 없는 19세 미만 승객의 경우 주민등록표 등·초본, 가족관계증명서, 학생증, 청소년증 등으로 신분증을 대신할 수 있다. 증명서나 서류를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생체정보나 정보통신기기로도 탑승객 신분이 확인된다.

국토부는 "한국공항공사가 운영하는 전국 공항에서 생체정보를 사전에 등록하면 신분증명서를 소지하지 않아도 등록된 생체정보로 5년간 신분 확인이 된다"라며 "정보통신기기를 통해서도 본인 일치 여부가 확인되기 때문에 모바일 정부24, 모바일 운전면허증 등을 활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 밖에 인정되는 신분증명서나 본인 확인 절차에 대해 문의할 때에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이나 공항, 항공사에 문의하면 된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행기#탑승#신분증지참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