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시, 올해 '상생협력상가 23개소' 지원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2.01.25 10:40
  • 댓글 0
인천시 상생협력상가 현판. [사진=인천시 캡처]

(인천=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인천시는 올해 상생협력상가 지원 대상을 23개소까지 대폭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상생협력상가 지원이란 상가 임차인과 10년 이상 임대료 인상을 차임 또는 보증금의 2% 이하로 자제하는 내용의 상생협약을 체결한 임대인에게 최대 2000만 원의 상가 건물 보수비를 지원한다.

인천시는 사업을 통해 2020년과 2021년 각각 7개 상가 20개 점포와 10개 상가 31개 점포 임대인에게 건물보수비 1억700만 원과 1억5600만 원을 지원했으며, 6억2800만 원과 6억8600만 원의 임대료 부담 완화에 기여했다.

이에 시는 올해 지원 대상을 23개소로 크게 늘렸고 2월3일부터 3월11일까지 신청접수를 받으며, 4월 중 대상자를 선정한 후 6월부터 공사시행 및 사업비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서류심사 및 현장 확인 후 전문가로 구성된 상생협력상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하며, 지원금은 임차상가 수와 임대료 인상률을 고려해 상가당 최소 1200만원에서 최대 2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지원금 사용은 ▲건물의 방수 ▲목공사 ▲상·하수도 ▲전기 등 건물의 내구성을 향상시킬 목적으로 하는 보수공사에만 사용할 수 있다.

조인권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상생협력상가 지원 사업을 통해 많은 소상공인들이 임대료 상승에 대한 부담 없이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상생협력상가#건물보수비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