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서울시, 37개 터널 안전기준 강화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01.24 11:00
  • 댓글 0
지하 80m에 지어진 대심도 서부간선지하도로 터널 모습. [사진제공=서울시]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서울시가 시내 37개 터널에 대한 안전대책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터널 화재시 연기차단 설비를 250미터 이상 소규모 터널까지 확대하는 등 터널 안전관리대책을 24일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서울시가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터널내 사고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서울시가 관리하는 터널은 총 37개다.

이번 대책에 따르면, 우선 터널 내 화재 발생 시 유독가스를 초기에 터널 밖으로 빼거나 차단하는 제연(보조)설비를 소규모 터널(12개)까지 확대 설치한다. 현행 기준을 강화해 250미터 이상~500미터 미만 소규모 터널까지 제연설비를 확대하는 것이다.

제연(보조)설비 중 하나인 에어커튼을 소규모 터널인 동망봉 터널(종로구~성북구 총연장 482m)에 시범 설치한다.

정전 상황에서 전력이 중단되지 않도록 변압기 등 전원과 관련된 설비를 이원화한다. 올해 1000미터 이상 홍지문·구룡터널에 시범 설치한다. 오는 2024년까지 중·대규모 터널 10곳으로 확대한다.

남산1호 터널에 도입한 인공지능(AI) 기반 사고감지 기술을 올해 구룡터널 등 3곳에 추가 적용한다. 2023년엔 2개소에 추가 설치, 1000미터 이상 대규모 터널 전체 8개소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이 기술은 전파로 정밀 추적한 터널 내 차량의 움직임(레이더), 일정 음량이상의 충격음(음향), CCTV(영상)를 조합해 인공지능이 분석해 사고를 자동으로 감지하는 것이다.

자동차 통행이 집중돼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터널에 대한 방재등급 기준은 상향한다. 제연시설, 옥내소화전, 연결송수관, 도로전광판(VMS), 진입차단, 자동화재탐지설비, 비상경보와 방송설비 등을 추가로 설치한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소규모 터널에 제연설비를 설치하는 등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안전사각지대가 없도록 시설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터널#화재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