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서울시 등록 차량 총 318만 대…친환경차 32% 급증외제차 8% 늘어 전체의 5분의 1 수준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1.24 10:52
  • 댓글 0
서울시 자동차 누적 등록 대수. [자료=서울시]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지난해까지 서울시에 등록된 자동차는 총 318만 대로 집계됐다. 신규 등록 자동차 중 특히 친환경차와 외제차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24일 서울시가 발표한 '2021년도 자동차 누적 등록 현황' 통계에 따르면 작년 기준 서울시의 자동차 누적 등록 대수는 317만 6743대로, 전국 등록 차량의 12.8%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0.6%로 전국 평균(2.2%)보다 낮았고, 인구 대비 자동차 수(2.99명당 1대) 역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인구 대비 등록 대수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중구로 2.0명당 1대꼴이었다.

연료 종류별로 보면 휘발유 차량(51.8%)이 가장 많았고, 이어 경유(34.2%)·LPG(7.7%)· 하이브리드(4.5%)·수소 및 전기(1.4%)·CNG(0.3%) 순이었다.

친환경 자동차인 수소·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작년 말 기준 총 18만 4898대가 등록돼 전년보다 31.7%(4만 4554대) 증가했다.

전기차는 무려 73.4% 급증했고, 수소차는 46.3%, 하이브리드차는 23.1% 늘었다.

반면 경유차는 2.1%(2만3천546대) 줄었고, LPG차와 CNG차도 각각 5.2%, 2.5% 감소했다.

서울시는 "하이브리드·전기·수소차 등록 대수는 늘어나고, 경유차 등 내연기관차는 감소세를 보이는 등 자동차 수요가 친환경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외국산 등록 차량은 총 61만 5639대로 전년보다 8.1%(4만 6319대) 증가하며 전체 자동차의 19.4%를 차지했다.

외국산 자동차의 등록 대수는 10년 전(2011년)과 비교해 2배 이상(218.5%) 늘어난 것으로 외제차 등록 대수가 가장 많은 구는 강남구였고, 서초구와 송파구가 뒤를 이었다.

서울시 백호 도시교통실장은 "산업 패러다임 변화와 정책 지원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자동차 수요도 변화 양상을 띠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면밀한 자동차 수요관리와 친환경차 중심의 정책 도입 등을 추진해 맞춤형 교통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등록차량#친환경차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