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효성티앤씨 공장서 큰 불밤샘 진화 중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2.01.24 09:40
  • 댓글 0
23일 오후 울산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울산소방본부)

(울산=포커스데일리) 휴일인 23일 울산 남구 매암동 효성티앤씨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24일 오전 8시까지 이어지고 있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23일 오후 6시 55분께 공장 건물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이 건물 공조실 지하 1층에서 시작된 불길은 덕트를 타고 건물 상층부로 확대됐고, 인접한 완제품 보관 창고로 옮겨붙으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 건물은 지하 1층∼지상 6층, 연면적 2만7141㎡ 규모다.

 불로 초기 화재를 진압하던 직원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23일 저녁 6시 55분에 관할 소방서 인원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밤 10시 36분엔 인접 소방서의 소방력을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각각 발령했다. 부산·경남·경북소방본부에도 공동 대응을 요청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인력 662명, 장비 84대가 투입됐다.

효성티앤씨는 나일론, 폴리에스터 원사, 직물·염색 가공제품 등 섬유 소재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