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부울경, 다음 달 메가시티 출범 앞두고 불협화음통합의회 의원 비율 난항 끝에 9명씩 동수 결정... 청사 소재지 두고 또 대립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2.01.17 18:59
  • 댓글 0
지난달 7월 29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울경특별지방자치단체 현판 제막식.

(울산=포커스데일리)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을 특별지자체로 묶는 메가시티 사업이 다음 달 출범을 목표로 추진 중이지만, 의회 구성이나 청사 소재지 결정 등을 조율하는 실무 과정에서 지자체별 이해관계가 불거지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통합의회 지역별 정수 놓고 울산과 경남이 이견 끝에 9명씩 동수로 결정했지만, 특별지자체 청사 소재지를 어디에 둘지를 놓고 다시 한번 대립한 것이다.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은 지난 14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3개 시·도 의회 대표단 회의를 열었다.

이날 참석자들은 시·도별로 9명씩 의원 수를 균등하게 배분, 총 27명의 의원으로 통합 광역의회를 구성하는 안건을 확정했다.

통합의회가 구성되면 특별지자체 단체장 선출 권한이나 조례 제정 등 초광역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의정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하지만, 통합의회를 구성할 지역별 의원 정수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울산과 경남 간에 건건히 불협화음을 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은 지역 구분 없이 균등한 의원 수로 의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경남은 인구 규모에 비례해 의원 정수에 차등을 둬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별지자체 청사 소재지를 어디에 둘지를 놓고 울산과 경남이 다시 한번 첨예하게 대립했다.

청사 유치는 특별지자체 사업의 상징성을 확보할 뿐 아니라, 유동 인구 증가나 지역경제 활성화 등 현실적인 혜택을 기대할 수 있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여기다 특별지방자치단체를 대표하는 단체장 선출을 놓고도 부울경은 다시 한번 신경전을 벌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런 논란을 의식한 듯 합동추진단 측은 회의 안건이나 내용 등을 일절 공개하지 않고 있다.

17일 합동추진단의 한 관계자는 "의원 정수나 청사 입지 등은 어차피 차후 각 단체장 의견을 반영하고 의회 의결을 해야 결정되는 사안이므로, 아직 공개할 만한 내용이 아니다"라고 비공개 이유를 밝혔다.

합동추진단은 특별지자체 설치를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면서 기본계획 수립, 광역의회 구성, 규약 제정, 광역사무 발굴 등을 담당하고 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