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멸공 논란' 정용진, 결국 사과 "전적으로 제 부족함""나로 인해 동료·고객 발길 돌리면 정당성 잃어"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2.01.13 15:42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공산주의를 멸한다는 '멸공'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13일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며 몸을 낮췄다.

정 부회장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의 주장을 담은 기사를 캡처한 후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이같이 적었다.

정 부회장 스스로 '고객과 직원은 물러설 수 없는 최고의 가치'라고 강조해왔지만 최근 멸공 발언이 정치권은 물론 불매·구매 운동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결국 사과 입장을 전하고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마트 노조는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고객과 국민들께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용진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특히 노조는 "본인이 하고 싶은 말 하는 것은 자유이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이고자 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면 될 것이나 본인 스스로 기업인이라 한다면 이제 그 경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부회장 멸공 발언은 이달 초 인스타그램이 '멸공' 게시글을 삭제했다가 복구한 사태를 계기로 화제가 됐다. 정 부회장이 멸공 발언을 지속하면서 정치권을 넘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불매·구매 운동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정 부회장은 주변에 더 이상 멸공 관련 발언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용진#신세계#멸공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