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강원도, 신청사 건립 부지...'춘천 캠프페이지'로 최종 확정“현 부지 신축 대비 비용 700억 절감, 시민 여론 65.5% 찬성 고려해 결정”, 3089억원 투입해 2027년 6월 완공, 반대 여론-부지 맞교환 등 과제 남아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2.01.05 15:31
  • 댓글 0
4일 강원도청 신관 소회의실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가운데)가 청사 신축에 관한 기자회견을 한 뒤 더불어민주당 허영 국회의원(왼쪽), 이재수 춘천시장(오른쪽)과 손을 잡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강원도]

(원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강원도 청사 이전 신축 장소가 논란 끝에 춘천시 옛 미군기지 ‘캠프페이지’로 확정됐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4일 도청 신관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후화로 신축 필요성이 제기된 도청사 신축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검토한 결과 춘천시가 제안한 캠프페이지 부지를 신축 부지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강원도는 캠프페이지를 선정한 이유로 현 봉의동 부지에 신축하는 것보다 약 700억 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레고랜드와 원도심을 연결하는 문화·관광·행정 벨트 구축, 2027년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개통에 따른 접근성 향상, 주한 미군 주둔지로 강원평화특별자치도를 지향하는 상징성 등을 들었다. 또 춘천시민 226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65.5%가 캠프페이지 이전에 찬성했다는 점도 고려됐다.

강원도는 올 상반기부터 기본계획 수립과 타당성 조사, 문화재 발굴조사, 부지 교환 등을 추진하고 설계 공모,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5년 1월 착공할 계획이다. 완공은 2027년 6월 예정이다. 신청사는 사무공간 6만 ㎡, 주차공간 5만 ㎡ 등 연면적 11만 ㎡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비는 3089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원도 청사는 노후화로 인한 안전 문제가 제기돼 현 부지에 신축하거나 이전 신축하는 방안을 놓고 논란을 빚어왔다. 이 과정에서 원주시와 화천군 등 타 시군들이 도청 유치를 선언하면서 청사 신축은 도내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지난해 10월 허영 국회의원이 춘천시에 도청사 신축 이전 부지로 캠프페이지를 제안했고, 춘천시가 이를 수용하면서 청사 이전이 급물살을 탔다. 54만 ㎡ 면적의 캠프페이지는 2005년 미군기지 폐쇄 이후 국방부에 반환됐고 이후 춘천시가 사들였다. 춘천 도심의 알짜배기 땅으로 춘천시는 이곳을 시민문화공원으로 조성하기로 방향을 정한 상태다.

강원도의 결정에도 아직 과제는 남아 있다. 일부 정치권 및 타 시군의 반대를 무마해야 하고 춘천시와 부지 맞교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국민의힘 춘천갑 당원협의회 위원장인 김진태 전 국회의원은 줄곧 캠프페이지 이전을 반대해 왔다. 김 전 의원은 “캠프페이지를 시민공원으로 만들자는 시민의 합의가 있었는데 이제 와서 갑자기 도청사 부지로 사용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도청 이전 신축은 차기 도정과 시정에 넘겨야 한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신청사#춘천캠프페이지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