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소방, 특·광역시 최초 '광역화재조사단' 운영정병도 본부장 "원인미상 화재건수 줄이고, 소방령법 위반 강력조치"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2.01.05 13:53
  • 댓글 0
울산소방본부가 5일 남부소방서에서 화재조사관 12명으로 구성된 광역화재조사단 출범식을 개최하고 있다.(사진=울산소방본부)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소방본부가 특·광역시 중 최초로 화재조사를 전문적으로 전담하는 '광역화재조사단'을 꾸렸다.

소방본부는 5일 남부소방서에서 화재조사관 12명으로 구성된 광역화재조사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조사단은 울산지역에 발생한 화재의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뿐 아니라, 소방기본법 등 위반 여부를 수사하고 위반 사항이 있으면 검찰 송치까지 맡게 된다.

또 화재 현장에서 방화 등 범죄 혐의가 발견되면 수사기관에 즉시 통보해 수사가 이뤄지도록 조치한다.

그동안 소방서별로 화재조사관 2명이 근무했지만, 다른 업무까지 병행하면서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특히 원인 미상 화재나 방화 범죄의 지속적인 발생에 따라 소방당국의 전문적이고 주도적인 역할 수행 필요성이 제기됐다.  

정병도 울산소방본부장은 "광역화재조사단의 전문적인 화재조사 활동으로 원인 미상 화재 건수를 대폭 줄이는 동시에, 소방법령 위반 대상에 대한 강력한 사법조치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