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지난해 수출액 6년 만에 최고치... 762억 달러조선·석유화학 등 주력산업 반등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2.01.04 11:03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는 2021년 울산지역 연간 수출액이 760억 달러를 넘었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울산지역 수출액은 762억 달러(통관기준, 잠정치)로 2015년 729억 달러 이후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매월 중순 경 발표하는 확정치와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지난해 수출액 730억 달러 이상 달성은 확실한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울산은 지난 1962년 특정공업지구 지정 이후 첫 수출 26만 달러를 시작으로, 2011년에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수출액 1000억 달러를 달성하는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수출도시로 성장해왔다.

그러나 지난 2011년 최고 정점 이후 조선경기 침체, 국제유가 하락 등의 악재로 인해 2012년부터 수출액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기 시작했다.

특히 2020년에는 코로나19 확산,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2006년 수준(549억 달러)인 561억 달러까지 떨어졌다.

울산은 2015년 조선업 위기 이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신청 등을 통한 정부 지원으로 힘겨운 싸움을 펼쳐왔다.

지난해에도 2020년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위기와 국제 공급망 불안, 국가 간 무역경쟁 등 대외 여건이 어려웠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선박수요 증가와 석유화학제품 단가상승 등 조선업과 석유화학분야 등 울산의 주력산업이 생산과 수출이 활기를 띠면서 코로나19 및 조선업 위기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했다.

전문가들은 울산의 전반적인 수출 회복에 대해 국제 선박수요 증가, 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친환경 차량·조선업의 수요증가, 조선업 수주 회복, 석유화학제품의 지속적인 단가 상승, 친환경차량에 대한 수요 증가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승효과를 유지해 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전쟁터와도 같은 무역 현장에서 대한민국과 울산을 위해 헌신해 오신 기업인과 노동자, 시민 모두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내드린다"고 말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