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동서발전, '탄소중립 이행 원년' 에너지전환 본격화김영문 사장 신년사 "에너지전환·상생협력·조직개혁에 중점"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2.01.03 18:54
  • 댓글 0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3일 신년사에서 ▲신재생·신사업 확대 ▲상생협력 ▲조직문화 개혁 ▲안전한 일터 조성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전환 선도기업'으로의 도약을 본격화할 것을 선언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울산=포커스데일리) 정부가 올해 탄소중립 이행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포한 가운데 한국동서발전이 전력산업에서 쌓아온 경험과 역량을 토대로 에너지전환을 박차고 나간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3일 신년사에서 ▲신재생·신사업 확대 ▲상생협력 ▲조직문화 개혁 ▲안전한 일터 조성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전환 선도기업'으로의 도약을 본격화할 것을 선언했다.

김 사장은 "석탄발전의 중단과 축소가 현실이 됐고 친환경을 고려하지 않고는 발전사업을 영위할 수 없는 상황이 닥쳤다"며 "에너지전환은 생존과 성장을 위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상황에서 "신사업모델 개발과 신재생에너지 사업 발굴의 최일선 현장 개척자가 될 신재생개발권역센터의 출발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조만간 100명의 인력이 에너지전환과 에너지효율화를 위한 비즈니스모델을 창출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사장은 "영농형 태양광이 확대되고,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과 노면블록형 태양광 실증사업이 사업화에 성공하는 미래를 꿈꾼다"며 좁은 국토의 한계를 극복할 신재생에너지 신사업모델과 기술 개발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에너지효울화 사업에 대해서는 "온실가스 감축 기여도가 가장 높은, 경제적이면서도 효과적인 탄소중립 이행수단이자 미래 성장동력의 한 축"이라며 전국의 대학 캠퍼스, 에너지다소비 기업, 산업단지 등 잠재적 고객을 폭넓게 확보해 신사업을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대적 과제인 에너지전환은 협력사,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전환에 필요한 기술개발, 신재생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에게 지금 필요한 가치는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유연성과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창발성"이라며 "설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유지됐던 권위적 조직문화를 개혁해 내적 변화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안전에 대해 "어떤 상황에서도 절대 타협이 있을 수 없다"며 "예측할 수 없는 산업재해는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협력기업을 포함해 모두가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친환경 에너지전환 선도기업'이라는 비전을 새로 정립해 에너지 전환에 앞장서겠다고 선포했다.

발전사 중 최대규모의 신재생 개발조직을 꾸리는 등 신재생·신사업을 강화하는 조직개편을 마무리해 혁신을 위한 골격을 세웠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