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시민 불국사역 플랫폼 건널목서 열차에 치여 중태피해자 측 "코레일 안전관리 부실로 사고 나"... 코레일 측 "경찰 수사로 과실 여부 판단"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12.30 17:28
  • 댓글 0
불국사역 (사진=한국철도공사)

(울산=포커스데일리) 경주 불국사역에서 플랫폼으로 건너가던 울산 시민이 역으로 진입하던 열차에 치여 중태에 빠진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2일 오후 9시 51분께  A(47·여)씨는불국사역에서 호계역으로 가는 무궁화호를 타기 위해 역내 철길 건널목을 건너다가 진입하던 열차와 충돌해 건널목 끝 지점에서 약 11m를 끌려갔다.

A씨는 사고 직후 울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지난 28일에는 아주대학교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뇌출혈, 경추·대퇴골 골절과 왼쪽 다리 무릎 아래를 절단해야 할 상황으로 30일 오후 3시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다.

A씨 가족들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부실한 안전 관리로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족들은 "열차가 역내 게시된 시간표보다 3분가량 일찍 도착했으며, 평소 하행선이 통행하는 바깥 선로가 아닌 역사 건물 쪽 선로로 진입했다"면서 "불국사역은 철길 건널목을 건너 플랫폼으로 가야 하는데, 도착 시각이나 열차 선로가 평소와 다른데도 아무 차단 시설이나 안내요원이 없어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코레일은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A씨 가족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해명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열차는 출발 시각을 엄수하지만, 1∼2분 일찍 도착하는 일은 흔하다"면서 "사고 열차가 평소와는 다른 선로로 진입한 것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안전요원이 없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불국사역은 2조3교대로 직원 2명이 역사에 상주하는데, 오후 7시부터 오전 7시까지 야간에는 1명씩 교대로 휴식을 취하는 근무 형태다"라면서 "사고 당시 근무 직원은 승객들을 승강장으로 안내한 뒤, 신호 취급 업무를 위해 역사로 돌아왔는데 그때 사고가 난 것"이라고 밝혔다.

수사 중인 철도경찰 측은 "현재 내사에 착수한 상태이며, 어떤 경위로 사고가 발생했고 그 과정에 불국사역의 과실이 있는지 등을 면밀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