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특교세 437억 원 확보…'역대 최대'시 191억ㆍ5개 구군 246억... 전년 대비 49.6% ↑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30 10:14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는 올해 특별교부세 예산으로 전년도 292억 437억 원을 확보했다고 30일 밝혔다. 시 191억 원, 5개 구·군 246억 원이다.

이는 전년도 145억 원 대비 49.6%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다.

분야별로는 지역 현안 176억 원, 재난안전 212억 원, 국가시책 49억 원이다.

특별교부세는 보통교부세와 달리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행정안전부 심의를 거쳐 용도를 정해 교부되는 예산인데, 시는 국가시책으로 받는 인센티브에서 성과를 냈다.

올해 지방재정 우수 사례 발표에서 대통령상을 받아 행안부로부터 5억원을 받는 등 49억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

주요 사업을 보면 지역현안 분야는 △북구 장애인복지관 건립 15억 원 △옥동∼농소 도로 개설 10억 원 △동남권 특수재난훈련센터 건립 40억 원 △울주 범서읍 지지마을 및 다개리 일원 배수관 부설 7억 원 △울주 곡연 및 반곡하리마을 급수 시설 설치 8억 원 등이 확보됐다.

재난안전 분야는 △동구 노인회관 내진 성능 보강 4억 원 △옛 태화교 내진 보강 공사 15억 원 △회야정수장 내진 보강 9억 원 △미포∼온산 국가산단 재난안전 폐쇄회로(CC)TV 설치 15억 원 △이화산단 절토사면 정비 1억 원 등이 확보됐다. 

시 관계자는 "지역현안 해결과 시민 체감 효과가 큰 사업을 중심으로 시정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