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소방 119, 하루 평균 132건 출동오전 8시부터 오후 3시 사이전체의 42.2% 차지... 질병 환자 64%로 가장 많아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29 15:13
  • 댓글 0
울산 119 구조차량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119 구급차가 올해 하루 평균 132건 출동해 환자 89명을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환자 발생 시각은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가 전체 구급 출동의 42.2%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울산소방본부는 올해 구급활동(11월 말 기준)으로 총 4만4063건 출동했으며, 이중 병원 이송은 2만8749건에 2만9546명이라고 29일 밝혔다.

하루 평균 132건 출동해 환자 89명을 이송한 것인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출동 건수는 13%, 이송 인원은 12% 증가했다.

환자 유형별로는 질병 환자가 1만9060명(64.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고·부상 환자 5315명(17.9%), 교통사고 환자 3460명(11.7%) 순으로 나타났다.

소방서별로는 남부소방서가 9301명(31%), 중부 6810명(23%), 북부 4558명(15%), 동부 3385명(12%)을 이송했다.

환자 발생 시각은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가 전체 구급 출동의 42.2%를 차지했으며, 발생 장소는 집(60.8%)이 가장 많았다. 도로 등 교통 지역(19.6%)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18.7%) 가장 많았다. 이어 70대(13.3%), 40대(12.8%) 순으로 40∼50대 중·장년층이 전체 구급 이송 인원의 31.5%를 차지했다.

코로나19 관련 구급활동으로 이송된 환자는 총 2364명으로 분석됐다. 확진자 1030명, 의심 환자 1334명이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