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국제철새도시 울산' 환경 보호에 기업들도 동참현대자동차ㆍ에쓰오일 등 5개 기업 ...철새 서식지 환경 보호 위해 철새 프로그램 협약
  • 노병일 기자
  • 승인 2021.12.29 10:53
  • 댓글 0
울산의 겨울 진객 떼까마귀 군무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기업들이 '국제철새도시 울산'을 위해 힘을 보탰다.

울산시는 기업들과 함께 ‘동아시아 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기업 챔피언 프로그램’과 '울산철새여행버스 운행사업' 등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참여기업은 현대자동차, 에쓰오일, 고려아연, 대한유화, 경동도시가스 등이다.

기업 챔피언 프로그램은 1기업을 1철새와 결연하고, 철새와 서식지를 보전하는 사회공헌 노력을 알리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3년간 운영되며, 현대자동차, 에쓰오일, 대한유화, 경동도시가스가 참여했다.

현대차는 멸종위기종 2급인 흰목물떼새, 에쓰오일은 천연기념물인 원앙, 대한유화는 시 보호종인 중대백로, 경동도시가스는 시 보호종인 해오라기와 각각 결연했다.

고려아연은 철새 서식지 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업체 측은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친환경 전기버스(23인승)를 시에 기증했다. 전기버스는 철새여행버스로 개조돼 울산만 등 국제철새이동경로를 둘러보는 철새 탐방과 울산 청정 지역 생태탐방, 찾아가는 생태학교 등에 이용된다.

시는 또 철새 특성을 살린 삽화 캐릭터를 제작하고, 세계 철새의 날을 기념해 기업과 시민이 함께 태화강변을 거닐면서 환경정화를 하는 '쓰담 달리기(플로깅)' 행사를 열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와 학생에게 다양한 생태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프로그램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병일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병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