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중구, 4차산업기반 중소기업 지원 성과 '톡톡'15개 기업 지원... 평균 매출액 36.2%, 종사자 수 18.7% 증가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12.28 17:41
  • 댓글 0
중구는 28일 중구컨벤션에서 '2021년도 4차산업기반 맞춤형 중소기업 지원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울산 중구)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중구가 추진한 4차산업기반 맞춤형 중소기업 지원으로 인해 기업의 매출과 고용이 증가하는 등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구는 28일 중구컨벤션에서 '2021년도 4차산업기반 맞춤형 중소기업 지원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성과보고회에는 박태완 중구청장과 명예구청장을 비롯한 주민자치위원장, 주민 대표, 기업 대표, 구의원,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올해 4차산업기반 맞춤형 중소기업 지원 성과를 공유하고 첨단도시 중구의 미래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함께 중구가 지난 1년 동안 지원한 사업의 성과품을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성과품 전시회도 함께 마련됐다.

중구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울산테크노파크와 협약를 체결하고 지난 2019년부터 총 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역 유망 중소기업 36곳를 대상으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 및 사업화지원 묶음지원을 펼쳐왔다.

올해는 15개 기업에 시제품 제작, 특허 출원, 디자인 지원 등 21개의 기술 및 사업화지원 사업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했다.

그 결과 지원을 받은 기업들의 전년대비 평균 매출액은 36.2%, 종사자 수는 1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중구는 2022년에는 사업비 1억 원을 증액해, 총 3억 원의 사업비로 울산테크노파크와 20개사 이상의 지역 기술강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내용은 ▲시제품 제작, 특허 및 인증, 기업체 방문형 현장 애로 기술 지원 ▲ 홍보물 제작, 전시회 참가 지원, 디자인 개선 등의 사업화 지원 등이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중구는 울산의 기존 주력산업인 자동차, 조선 산업과 같은 대형 제조업체는 부족하지만 타 구·군의 공단이 20km 이내에 소재하고 있고, 혁신도시에는 다양한 지원 기관이 밀집해 있어 지식서비스기반 첨단기업이 활동하기에 최적의 입지다"며 "앞으로도 기업이 도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