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원전 소재 광역단체 "주민 의견수렴 없는 기본계획 반대"울산ㆍ부산ㆍ전남ㆍ경북, 산업부에 전면 재검토 촉구 건의서 제출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27 19:03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부산 등 원전이 있는 4개 광역시·도가 2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제2차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안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이 기본계획안에는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관리시설이 확보되기 전까지 원전 부지 내에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을 저장하도록 하는 내용이 들어 있어 방사성 폐기물 장기 보관 우려가 나온다.

부산, 울산, 전남, 경북으로 구성된 원전 소재 광역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는 이날 산업부에 보낸 공동 건의서에서 원전소재 지자체 및 지역 주민의 충분한 의견수렴이 이뤄지지 않은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안)의 심의·의결 추진에 반대하고 원점에서 재검토를 촉구했다.

또 원전부지 내 저장시설의 장기간 운영에 따르는 위험에 대한 후속대책 없이 사업자에게만 책임을 떠미는 운영방식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하고, 부지 내 저장시설의 구체적인 운영계획을 기본계획에 포함시킬 것을 요청했다.

또한, 원전소재 지역 주민에게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개방적이고 충분한 의견수렴 방안 마련 등을 요청했다.

광역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 회장인 장수완 울산시 행정부시장은 “지역 주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계획수립 전 지역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지자체 및 지역 주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