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부울경' 겸임 가능한 특별지자체장 누가 될까송철호 울산시장ㆍ박형준 부산시장 거론... 둘다 재판 계류는 걸림돌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22 14:09
  • 댓글 0
송철호 울산시장(왼쪽)ㆍ박형준 부산시장

(울산=포커스데일리) 부울경이 내년 2월 메가시티라 불리는 특별지자체로 새시대를 맞으면서 초광역권 특별지자체 장이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인구 800만 명이 거주하는 거대한 권역을 총괄하는 상징성에다 정치적으로도 몸집을 키울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아직 공식적으로 특별지자체장 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았지만, 일단 3개 시도 단체장들에게 가장 많은 시선이 집중되는 것은 사실이다.

21일 특별지자체 설치의 근거 법률인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단체장은 특별지자체 의회에서 선출하도록 돼 있다. 특별지자체 의회는 구성 지방자치단체의 의회 의원으로 구성된다.

또 특별지자체의 단체장은 구성 지자체장이 겸임할 수도 있다. 3개 시·도지사가 특별지자체 단체장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런 점에서 박형준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이 특별지자체 단체장으로 가장 먼저 거론된다.

하병필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으로 지사직을 상실한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대신해 권한대행을 맡고 있다는 점에서 현실적으로 힘들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박·송 두 시장 모두 선거 관련 재판 중이라는 점은 걸림돌이다. 박 시장은 지난 4월 보궐선거 때 제기된 ‘민간인 사찰 지시’ 의혹 사건으로 재판 중이다.

여기다 3개 시도 의원들의 다수가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라는 점도 국민의힘 단체장인 박 시장에겐 또 하나의 족쇄다.

민주당 단체장인 송 시장의 경우 2018년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하명 수사 의혹 사건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는 점은 부담이다.

이런 점에서 외부 인사가 ‘어부지리’를 얻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메가시티 추진 배경이 부울경 경제가 어려우니 수도권 집중을 막자는 게 목적이어서 외부 인사를 따로 뽑는 것보다 지자체장이 대표성을 갖고 돌아가면서 맡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기관장 임기가 4년이니까 1년 4개월씩 하면 된다는 것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외부 인사 선임 시 자칫 중립성에 의문이 들 수 있다는 것이다.

지역 정가에선 "초광역권 특별지자체가 처음 만들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 단체장을 선임하게 될지는 쉽게 예상하기 힘들다”면서 "합동추진단이 만들고 있는 특별지자체 규약이 확정돼야 본격적인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