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울산형 5개년 인구정책계획' 첫 수립도시기반구축ㆍ생애 맞춤형 지원 등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12.22 14:03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가 인구 감소와 유출을 막고 지속가능한 울산을 만들기 위해 처음으로 ‘울산형 인구정책'을 수립했다.

청년들의 탈울산 행렬이 이어지고 빈약한 정주여건으로 인해 산업도시 울산의 위상이 갈수록 쪼그라들고 있기 때문이다. 울산 인구는 지난 2016년 117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해마다 1만 명가량 줄어들고 있는 데, 향후 2~3년 뒤에는 110만도 무너질 것이라는 예측 마저 나오는 상황이다.

울산시는 22일 시청 상황실에서 인구정책위원회를 열어 '모든 세대가 행복한 살고 싶은 도시 울산'을 비전으로 한 '제1차 울산시 인구정책 종합계획(안)'을 심의·확정했다.

2022∼2026년 5년간을 대상으로 하는 이 계획은 △지속가능한 도시 조성 △시민의 삶의 질 향상 △인구구조 변화 적응력 강화를 목표로 12개 전략과 76개 세부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목표 달성을 위한 3대 전략으로는 미래 성장 도시 기반 구축, 생애 전반 맞춤형 지원 강화, 인구 변화 선제 대응 등이 제시됐다.

12개 전략 과제와 76개 세부 과제로 투입되는 총사업비는 5년 간 3조9041억 원에 이른다.

'미래 성장 도시 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 신산업 추진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주택공급 확대와 맞춤형 주거 지원, 교통인프라 획기적 개선, 문화·관광 자원 기반 구축, 스마트 거주 환경 조성 등이 추진된다.

'생애 전반 맞춤형 지원 강화'에는 함께 하는 출산 환경 조성, 아동 돌봄의 사회적 책임 강화, 청년 삶의 기반 강화, 신중년 사회 활동 지원, 안정적인 사회서비스 제공 등이 포함됐다.

'인구 변화 선제 대응'은 활기차고 건강한 고령사회 구축, 범시민 인구 대책 공감대 형성 등의 과제로 구성됐다.

시 관계자는 "종합계획은 시민의 행복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수도권의 인구 유입을 막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워 울산만의 차별화된 정주 여건 개선과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비전과 목표를 실현할 수 있도록 민·관 협력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0월 인구정책위원회 위상과 역할 강화를 위해 '울산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를 개정, 위원장을 행정부시장에서 울산시장으로 격상하고 위원수도 기존 20명 이내에서 30명 이내로 확대했다. 현재 위원은 28명으로 구성돼 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