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한국동서발전, 안전관리 최고등급 획득... 기재부 장관 표창사망사고 4년 연속 제로 달성... 발주공사 재해율 2년 연속 최저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12.22 12:23
  • 댓글 0
한국동서발전 본사

(울산=포커스데일리) 한국동서발전이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제 최고등급(2등급)을 달성한데 이어 안전혁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제는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건설현장을 보유한 98개 공공기관의 안전역량‧안전수준‧안전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제도로 올해 8월 처음 시행됐다.

이 평가에서 동서발전은 안전경영체계의 우수성과 안전활동 노력을 인정받아 2등급(양호)을 획득했다.

평가 첫해인 점을 감안해 이상적인 수준의 안전능력을 의미하는 1등급에 도달한 기관은 없는 것으로 심사돼 실질적으로 2등급이 최고등급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6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실시한 ‘안전혁신 리더십 교육’에서 안전관리등급제 2등급을 받은 기관 중 한국동서발전 정병곤 차장 등 6명을 안전혁신 유공자(기재부 장관 표창)로 포상했다.

동서발전은 ‘안전(安全) 없이 발전(發電) 없다’는 슬로건 아래 안전 최우선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2019년 안전 전담조직을 CEO 직할로 편제하고 안전과 관련된 인력‧예산을 매년 확대해왔다.

지난달 기준으로 동서발전의 안전관리 인력은 104명으로 늘었고 전체 예산의 약 15%인 7300억 원이 안전 예산으로 배정됐다.

동서발전은 화기, 밀폐 등 고위험작업에 대해 안전작업허가제도를 실시하고, 작업 도중 근로자가 위험상황을 인지하면 즉시 작업 중지를 요청하는 세이프티 콜(Safety Call)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안전기동 태스크포스(TF)를 상시 운영해 고위험작업이 진행되는 계획예방정비공사 기간동안 집중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유해‧위험요인을 발굴해 개선하고 있다.

또, 매년 경영진 현장 안전경영활동을 통해 경영진의 안전 최우선 의지를 현장에 전달하고, 현장 근로자와 면담을 통해 위험성 평가를 진행해 현장에 잠재된 위험성을 근원적으로 제거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동서발전은 4년 연속 사망사고 0명 달성, 공공기관 발주공사 재해율 2년 연속(2019~2020년) 최저 달성, 국가핵심기반 재난관리평가 2년 연속(2020~2021년) 최고등급을 획득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안전관리등급제에서 최고등급을 달성한 것은 현장의 모든 근로자들이 합심해서 노력한 결과"라며 "튼튼한 안전관리(Strong), 똑똑한 안전관리(Smart), 안전한 작업환경(Safe)의 3S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문화가 현장 깊숙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